UPDATED. 2024-06-21 21:22 (금)
LH, 이번에는 건설 이권 카르텔 타파할 수 있을까?
LH, 이번에는 건설 이권 카르텔 타파할 수 있을까?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3.08.0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관예우 의혹 제기된 업체의 심사과정 분석
반카르텔 및 부실시공 근절 위한 조직 신설

[이코노미21 김창섭] LH가 건설 이권 카르텔을 타파하겠다고 나섰다. 오랜 관행으로 이어져온 전관예우 등이 이번에는 사라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2일 건설업계 이권 카르텔 근절대책 논의를 위해 임원 및 전국 지역본부장이 모여 긴급회의를 열고 “정부의 건설업계 이권카르텔 근절 노력에 선제적으로 동참하고자 특단의 개선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먼저 문제가 확인된 무량판 주차장 15개 단지의 경우 전관예우 의혹이 제기된 업체들의 선정절차와 심사과정을 분석해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발주에서부터 감리에 이르기까지 건설 전 과정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전관특혜 의혹이 개입될 여지가 있는 부분이 근본적으로 제거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반카르텔 및 부실시공 근절을 위한 조직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한준 LH 사장은 “전관특혜 의혹이 더 이상 불거질 수 없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국민이 수긍할 수 있도록 의혹을 소상히 밝히겠다”면서 “이런 노력이 건설 공기업을 포함해 공공기관과 연루된 이권 카르텔 의혹을 불식시켜 나가는 결정적 계기가 되고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근본적 제도개선과 예방시스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자리에서는 LH가 자체적으로 진행한 무량판 구조 아파트 전수조사(5월2일~월.31일) 결과로 확인된 미흡 단지 15곳의 입주민 안전 확보를 위한 무량판 구조 건설현장 점검도 함께 이뤄졌다.

현재 LH는 보강공사와 함께 입주민 설명회를 개최해 주민들에게 현황, 보강 공사 및 일정 등에 대한 설명을 진행하고 있다. [이코노미21]

LH 사옥. 사진=LH 제공
LH 사옥. 사진=LH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