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15:41 (목)
이복현 “횡령사고·리딩방 관련 테마주에 엄정 대응하라”
이복현 “횡령사고·리딩방 관련 테마주에 엄정 대응하라”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3.08.0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회사 내부통제 실태 철저히 분석·점검해야

[이코노미21 김창섭]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금융회사의 횡령사태 및 리딩방 관련 테마주로 인한 주식시장 급등락 사태에 대해 철저하고 엄중하게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이 원장은 8일 임원회의를 통해 “최근 임직원 횡령 등 금융회사 직원의 일탈행위로 인한 금융사고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내부통제 혁신방안이 잘 정착돼 내부통제가 실효성 있게 작동될 수 있도록 지속 점검하고 사고 원인 및 금융회사 내부통제 실태를 철저히 분석·점검해 미흡한 사항에 대해 신속하게 보완·지도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금융회사의 자체점검 내역 중 중요사항에 대해서는 금감원 차원에서도 검증하는 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이 원장은 최근 테마주 관련 주식시장 급등락과 관련해 “단기간에 과도한 투자자 쏠림, 레버리지(빚투) 증가, ‘단타’ 위주 매매 등 과열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테마주 투자 열기에 편승한 증권사들의 공격적인 신용융자 확대는 ‘빚투’를 부추길 수 있으므로 경쟁이 지나치게 과열되지 않도록 관리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리딩방 등을 통한 테마주 관련 허위 풍문 유포에 대해 특별단속반으로 하여금 집중 점검토록 하고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해서는 조사국을 중심으로 철저히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이코노미21]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