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13:45 (토)
한국 조선업 중국 제치고 수주 1위 탈환
한국 조선업 중국 제치고 수주 1위 탈환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3.08.14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수주량 합계 146만CGT, 점유율 44%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의 선별 수주에 나서

[이코노미21 이상훈] 지난달 우리나라 조선업계가 중국을 제치고 수주 1위를 차지했다.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 조선업체들의 수주량 합계는 146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 29척)로 집계됐다. 이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의 44% 수준이다. 중국은 113만CGT(48척, 34%)이었다.

지난달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333만CGT(96척)로 전월보다 7% 줄었다. 다만 전년동기대비로는 22% 늘었다.

1~7월 전세계 누계 발주는 2312만CGT(858척)로 전년동기 3067만CGT(1170척)대비 25% 감소했다. 한국은 694만CGT(152척)를 수주해 시장 점유율 30%를 기록했다. 전년동기에 비해서는 41% 감소한 물량이지만 조선업체들은 충분한 수주잔량을 바탕으로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의 선별 수주에 나서고 있다.

중국의 1~7월 누계 수주는 1301만CGT(542척)로 전세계 조선 시장의 56%를 차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4% 감소했다.

7월말 현재 전세계 수주잔량은 전월대비 19만CGT 증가한 1억1777만CGT를 기록했다. 그 중 중국이 가장 많은 5535만CGT(47%)를, 한국은 3926만CGT(33%)를 차지했다.

전월과 비교하면 한국은 26만CGT 감소한 반면 중국은 107만CGT 늘었다. 전년동기대비로는 한국이 9%, 중국 13% 각각 증가했다.

7월말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72.38로 전년동기대비 10.8포인트 상승했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2억6100만달러, 초대형 유조선(VLCC) 1억2600만달러, 2만2000~2만4000TEU급 초대형 컨테이선 2억2500만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이코노미21]

사진=HD현대중공업 제공
사진=HD현대중공업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