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13:45 (토)
20대, 소액생계비 대출마저 4명 중 1명은 미납
20대, 소액생계비 대출마저 4명 중 1명은 미납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3.08.2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금융진흥원 100만원 한도로 대출해줘
20대 미납률, 전체 평균보다 두배 가까이 높아

[이코노미21 임호균] 소액생계비 대출을 받은 204명 중 1명은 몇 천원의 이자도 제때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민의힘 김희곤 의원실이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소액생계비 대출을 받은 20(19세 포함)의 이자 미납률은 24.5%로 파악됐다.

서민금융진흥원이 최대 100만원 한도로 대출해 주는 소액생계비 대출은 신용평점 하위 20% 이하이면서 연 소득 3500만원 이하로 연체 이력이 있거나 소득 증빙 확인이 어려운 경우도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대출 한도는 100만원으로 최초 50만원을 빌려주고 이자를 6개월 이상 성실 납부하면 추가 대출을 해준다.

소액생계비 평균 대출 금액인 61만원에 대출 금리(15.9)를 적용하면 첫 달 이자는 약 8000원 선이다.

대출 건 중 이자 납입일이 도래한 8931건 중 정상 납입이 6581, 미납이 2190, 모두 상환이 160건이었다.

20대 이자 미납률(24.5%)은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 또 같은 기간 전체 연령대 평균 미납률 14.1의 두 배에 육박한다. 30대는 17.7%, 4013.5%, 509.7%, 607.4%, 70대 이상은 7.2%의 미납률을 보였다.

20대는 직업이 없거나 일정하지 않은 경우가 많았고 고금리로 인한 이자 부담 등의 여파가 크게 작용해 미납률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이코노미21]

사진-서민금융진흥원
사진-서민금융진흥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