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13:45 (토)
전기요금 또 인상하나?...한전 빚 200조원 넘어서
전기요금 또 인상하나?...한전 빚 200조원 넘어서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3.08.22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총부채 201조3500억원
이자비용만 하루 평균 70억원
한전 “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이코노미21 이상훈] 한국전력의 빚이 200조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전의 이자비용은 한 달 약 2000억원 하루 평균 7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따라 추가적인 전기요금 인상 논의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전의 22일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한전 총부채는 201조3500억원에 달한다. 이는 국내 상장사 중 가장 많은 부채규모다.

이는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한 국제 에너지 가격을 전기요금에 반영하지 않아 2021년 이후 47조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본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한전의 부채는 2020년 말 132조5000억원 수준에서 우크라 전쟁이 벌어진 2021년 말 145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말 192조8000억으로 급격히 불더니 올해 200조원을 넘어섰다.

한전은 올 2분기에도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9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올 상반기 영업손실만 8조5000억원에 달한다.

시장에서는 에너지 가격 안정세가 유지되면 한전이 전기요금을 더 올리지 않아도 내년부터 본격적 수익을 내기 시작해 누적 적자를 점차 해소해나갈 수 있다는 기대가 있었다.

그러나 최근 국제 에너지 가격은 다시 상승세를 보이면서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배럴당 70달러 선에서 등락하던 두바이유 가격이 최근 89달러대까지 올랐다.

한전은 누적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 추가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고심하는 분위기다. 추가적인 전기요금 인상을 일정 부분 인정하나 서민들의 경제적 고통이 가중되고 경기 둔화에 따른 악영향을 고려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코노미21]

사진=한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