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15:27 (목)
공유전기차로 온실가스 줄인다
공유전기차로 온실가스 줄인다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3.09.08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은 온실가스 감축 의무가 없는
업체가 자발적으로 실시하는 온실가스 감축사업

[이코노미21 김창섭] 정부는 공유전기차 교체사업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공유전기차 업체 승인 등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4건을 승인했다.

국토교통부는 8일 “배출량인증위원회(환경부)의 심의·의결을 거쳐 8일 건물·수송 분야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4건을 승인·통보했다”고 밝혔다.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은 주로 온실가스 감축 의무가 없는 업체가 자발적으로 실시하는 온실가스 감축사업으로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주요 제도 중 하나다.

이번에 승인된 사업은 ∆공유전기차 도입 ∆보일러 난방방식(중앙→지역난방) 전환 ∆승강기 회생제동장치 설치 ∆히트펌프 대체 등 4건으로 총 온실가스 감축 예상량은 10년간 약 39.3만톤 규모다. 이번 온실가스 감축량(39.3만톤 가량)은 축구장 3.6개 규모의 소나무숲(30년생)이 1년간 흡수하는 온실가스 흡수량에 달한다.

특히 공유전기차 업체(SK렌터카)가 승인받은 외부사업은 내연기관 공유차량을 전기자동차로 교체해 감축한 온실가스만큼 배출권거래제를 통해 외부에도 판매할 수 있는 사업이다.

이 사업으로 2033년까지 전기차 28만대를 도입해 약 39.2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에상된다. [이코노미21]

공유전기차 업체(SK렌터카)가 승인받은 외부사업은 내연기관 공유차량을 전기자동차로 교체해 감축한 온실가스만큼 배출권거래제를 통해 외부에도 판매할 수 있는 사업이다. 사진=SK렌터카 제공
공유전기차 업체(SK렌터카)가 승인받은 외부사업은 내연기관 공유차량을 전기자동차로 교체해 감축한 온실가스만큼 배출권거래제를 통해 외부에도 판매할 수 있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