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6:31 (수)
8월 외국인 국내 주식·채권 팔았다...중국 경기둔화 우려 영향
8월 외국인 국내 주식·채권 팔았다...중국 경기둔화 우려 영향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3.09.12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 –17억달러
주식잔액 -9.1억달러...채권잔액 -7.9억달러

[이코노미21 김창섭] 지난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이 순유출로 전환됐다. 중국의 경기 둔화가 우려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8월 중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은 –17억달러로 순유출로 전환했다.

지난달 주식 잔액은 -9억1000만달러로 전월(4억4000만달러)대비 순유출로 돌아섰다.

한은은 “중국 경기 둔화 우려가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채권 잔액도 -7억9000만달러로 순유출 전환했다. 상대적으로 큰 규모의 만기 도래, 낮은 차익거래 유인 지속 등 영향이다.

지난달 중 국내 은행간 시장의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31억7000만달러 감소한 286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연초와 여름 휴가철인 8월 중 외환거래가 적은 영향이다.

원·달러 환율은 미 국채금리 상승 및 경기 연착륙 기대 강화에 따른 미 달러화 강세, 중국 경제에 대한 우려 부각 등으로 상당 폭 상승했다.

한편 지난달 국제금융시장에서는 미국 경기의 연착륙 기대 강화,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미 연준의 고금리 기조 장기화 우려가 높아지면서 위험자산 선호 흐름이 일부 되돌려지는 모습을 보였다.

주요국 국채금리는 미국을 중심으로 상승하고 미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이코노미21]

출처=픽사베이
출처=픽사베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