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15:27 (목)
현대차, 3분기 영업이익 3조8218억...3분기 기준 최고
현대차, 3분기 영업이익 3조8218억...3분기 기준 최고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3.10.26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 41조27억원...당기순이익 3조3035억원
글로벌 친환경차 판매 전년대비 33.3% 증가

[이코노미21 이상훈] 현대자동차의 3분기 영업실적이 4조원에 육박하며 3분기 기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현대자동차는 26일 IFRS 연결 기준 ∆판매 104만5510대 ∆매출액 41조27억원(자동차 32조3118억원, 금융 및 기타 8조6909억원) ∆영업이익 3조8218억원 ∆경상이익 4조6672억원 ∆당기순이익 3조3035억원(비지배지분 포함)의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3분기 판매는 북미, 유럽, 인도 등 주요 지역의 견조한 판매 성장세를 바탕으로 전년동기대비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판매대수 확대,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의 믹스 개선 등의 긍정적인 요인과 함께 작년 3분기 판매보증충당금 설정 등의 기저효과로 전년동기대비 큰 폭으로 늘었다.

현대차는 3분기(7~9월) 총 104만5510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2.0% 증가한 수치다.

국내 시장에서는 지난 8월 새로 출시한 ‘디 올 뉴 싼타페’ 등 SUV 중심의 판매 증대로 전년동기대비 2.8% 증가한 16만6969대가 판매됐다. 해외 시장에서는 부품 수급 상황 개선에 따른 생산 증가와 함께 북미, 유럽, 인도 등 주요 시장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보다 1.9% 늘어난 87만8541대가 팔렸다.

글로벌 친환경차 판매대수는 하이브리드 라인업 강화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판매 확대로 전년대비 33.3% 증가한 16만8953대를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8.7% 증가한 41조27억원으로 집계됐다. 판매대수 증가, 제네시스와 SUV 중심의 판매 믹스 개선 등으로 매출액이 늘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146.3% 증가한 3조821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3분기 기준 역대 최대 영업이익(기존 최대 2011년 3분기 2조989억원)이다.

앞으로도 현대차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글로벌 인지도 제고, 지속적인 하이브리드 라인업 강화 등을 통한 친환경차 판매 확대 ∆생산 및 판매 최적화를 통한 판매 최대화 ∆제네시스 GV80 부분변경 및 GV80 쿠페 출시 등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의 믹스 개선을 통한 점유율 확대 및 수익성 방어에 집중할 방침이다. [이코노미21]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