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5 17:01 (월)
고금리에 신용카드 대출 연체율 8년만에 최고
고금리에 신용카드 대출 연체율 8년만에 최고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3.11.14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말 은행 신용카드 대출금 연체율 2.9%
올해 1월 2%대로 오른 뒤 8월 말 3% 육박

[이코노미21 이상훈] 고금리 상황이 지속되면서 은행 신용카드 대출 연체율이 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은행의 신용카드 대출금 연체율은 지난 8월 말 2.9%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 2.0% 대비 1년 만에 0.9%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또 지난 2015년 8월 3.1% 이후 8년 만에 최고치다.

은행 신용카드 대출금 연체율은 2014년 11월 3.4%로 고점을 찍은 후 점차 하락해 지난해 9월 1.8%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올해 1월 2.2%, 2월 2.5%로 2%를 넘은 뒤 5월에는 2.7%로 2% 후반대까지 올랐다. 8월 말에는 3%에 육박할 정도로 상승했다.

지난 8월 말 기준 일반은행 가계대출 연체율은 0.4%, 기업대출 연체율은 0.5%로 각각 4년 만 그리고 3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고금리가 꺾이지 않으면서 은행 대출 연체율이 증가한 가운데 카드 빚을 제 때 갚지 못한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