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15:27 (목)
소상공인 채무조정 지원대상 확대...저금리 대환대출 신설
소상공인 채무조정 지원대상 확대...저금리 대환대출 신설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3.11.24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안정 정책자금 융자 추가 공급

[이코노미21 이상훈] 정부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해 ‘새출발기금'을 통한 채무조정 지원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임기근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은 23일 서울 문래동에 위치한 소공인 특화지원센터와 인근 철공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소상공인은 지역경제의 뿌리이자 민생경제의 실핏줄”이라며 “소상공인 융자지원(3조원) 등 올해 예산에 반영된 금융지원 프로그램들은 단돈 1원까지 전액 차질없이 집행되도록 연말까지 총력 관리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년에는 고금리로 인한 금융부담 완화를 위해 취약차주(1만명)를 위한 저금리 대환대출(5000만원)을 신설하고 경영안정 정책자금 융자를 추가 공급(3000만원)하는 등 금융지원 규모를 확대하는 한편 새출발기금을 통한 채무조정 지원 대상 확대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새출발기금은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채무에 대해 원금조정, 이자감면, 만기연장 등 채무조정 지원 프로그램이다.

임 재정관리관은 “소상공인들이 금융지원에 대한 정보를 몰라서 지원받지 못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소공인 특화지원센터, 통합정보포털 등을 통해 다양한 금융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충분한 정보가 패키지 형태로 소상공인들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특별히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