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6:17 (목)
“내년 외국인 관광객 2000만명 유치한다”
“내년 외국인 관광객 2000만명 유치한다”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3.12.11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수출 혁신전략’ 발표
비자 수수료 부담 완화해
사후면세 한도 250→500만원

[이코노미21 임호균] 정부는 코로나19로 위축됐던 관광사업을 활성화해 내년 외국인 관광객 2000만명을 유치하고 관광수입은 245억달러를 달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정부는 8일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고 이같은 ‘관광수출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먼저 비자 수수료 부담이 완화된다. 올해 9월부터 12월까지 중국 관광객에게만 한시적으로 적용해오던 단체전자비자 수수료 면제를 내년까지 연장하고 면제국가도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까지 확대된다.

내년 1월부터 즉시환급 사후면세의 한도가 1회 50만원, 총 250만원에서 1회 100만원, 총 500만원으로 상향된다. 또 정부는 내년 전체 사후면세 판매장 중 즉시환급 면세판매장을 40%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인천항의 출국장 면세점도 신규 특허사업자를 선정하고 재개장할 예정이다.

관광객의 국내 이동 편의도 높인다. 정부는 민간업계와 협업해 철도, 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 예약을 지원하는 외국인 관광객 전용 모빌리티 앱을 구축하고 내비게이션 앱의 영문서비스도 개선할 예정이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관광통역안내도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민간과 협업해 잠재 방한객의 관심이 높은 한류, 쇼핑, 미용, 의료서비스를 체험하는 대형행사를 연중 개최하기로 했다. 또 해외 현지에서 전방위 마케팅을 펼치는 ‘케이(K)-관광 로드쇼’를 올해 15개 도시에서 내년 25개 도시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대규모 지역관광 인프라를 확충하고 중앙-지방 거버넌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먼저 10년(2024~2033) 장기 프로젝트인 ‘남부권 광역관광개발’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정부, 지자체, 민간이 총 3조원을 투입하고 해안과 내륙, 다도해 섬 등 관광자원과 문화·기술을 접목해 권역별로 체류형·체험형 관광명소를 조성하는 등 ‘K-관광 휴양벨트’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 거문도, 말도․명도․방축도, 백령도, 울릉도, 흑산도에도 4년간(2023~2026) 각 100억원 내외를 투입돼 ‘K-관광섬’이 개발된다.

지역관광 추진체계도 강화된다. 17개 시도가 함께 지역관광 진흥방안을 논의하는 ‘지역관광전략회의’를 신설하고 권역별로 공항, 지자체, 업계 등이 참여하는 지역관광협의체도 운영해 지역의 경쟁력 있는 상품개발과 홍보 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다.

지역의 인구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체류관광 지원도 강화된다. 정부는 워케이션 활성화를 위해 국내 1~2년 체류가 가능한 (가칭)디지털 노마드 비자를 연말까지 도입하고 야간관광특화도시도 통영·대전·부산 등 7개소에서 10개소로 확대한다.

정부는 치유·명상, 미용·스파 등 테마별 한국 대표 치유 관광지를 선정해 통합 브랜딩과 마케팅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의 의료기술을 적극 활용하기 위해 의료관광 비자 발급을 완화하고 피부·성형 등과 같이 치료 후 관광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경증 환자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의료관광상품도 확대 개발할 방침이다.

또한 인력공급을 확대하고 한국관광의 품질 개선도 추진한다. 시범사업을 거쳐 호텔·콘도업에 고용허가제(E-9) 도입방안을 추진하고 준전문인력의 특정활동비자(E-7) 적용 기준도 완화할 방침이다. [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