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7:21 (금)
약사 1명이 한달에 100만 포인트 적립...신한카드, 위법 의심 고객 카드 정지
약사 1명이 한달에 100만 포인트 적립...신한카드, 위법 의심 고객 카드 정지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3.12.2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90명 29일부터 사용정지
신한더모아 카드 부정사용 늘어

[이코노미21 임호균] 신한카드가 위법이 의심되는 고객들의 카드를 정지하기로 했다. 5000원 이상 결제하면 1000원 단위 미만의 금액을 모두 포인트로 적립해주는 신한 더모아카드를 부정결제에 사용하는 사례가 반복됐기 때문이다.

신한카드는 여신전문금융업법과 신용카드 개인회원 표준약관에 위반한 카드 사용자 890명에 대해 개별 안내와 소명 절차를 거쳐 오는 29일부터 카드 사용을 정지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약사들이 자신 및 지인, 가족 등의 카드를 이용해 부정사용을 한 것으로 보이는 사례를 다수 발견했다.

A약국 주인이 B약국에서, B약국 주인이 A약국에서 매일 5999원씩 결제하는 사례가 많았다. 특정 제약 도매몰 등에서 10명가량의 고객이 매일 5999원씩 결제하는 사례도 있었다. 모두 약사 또는 약사의 지인·가족들이다.

이런 방식으로 약사 1명이 한 달에 100만원이 넘는 포인트를 적립한 경우도 여러 건 확인됐다.

신한카드는 이들이 카드를 양도·양수하거나 물품이나 용역없이 신용카드로 거래한 것처럼 꾸며 여신전문금융업법 등을 위반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코노미21]

신한카드 본사-신한카드
신한카드 본사. 사진=신한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