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6:19 (금)
25대 농협중앙회장에 강호동 경남 율곡농협 조합장 당선
25대 농협중앙회장에 강호동 경남 율곡농협 조합장 당선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4.01.26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회·경제지주 통합 공약 내세워

[이코노미21] 25대 농협중앙회장에 강호동 경남 합천 율곡농협조합장이 당선됐다.

농협중앙회에 따르면, 25일 실시한 제25대 회장 선거에서 강 당선자가 최종 62.73%(781표)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강 당선자는 1963년생으로 농민신문 이사와 농협중앙회 이사를 지낸 5선 조합장이다. 농협회장 도전 두 번 만에 당선됐다.

강호동 당선자

그는 ‘농업소득 증가’를 최우선 과제로 내세웠으며, 농·축협을 위한 무이자 자금을 20조원 규모로 조성해 조합 1곳당 200억~5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공약했다. 또한 경제지주를 중앙회로 이관하겠다는 공약도 내걸었다. 이밖에 조합장의 농정활동비 월 100만원 지원, 조곡 40㎏에 7~8만원 유지, 농자재 가격 인하로 인한 영농비 절감 등도 내걸었다.

이번 농협중앙회장 선거는 2007년 이후 17년 만에 직선제로 치러졌다. 선거인은 전국 지역 농협과 지역축협 조합장 등 총 1111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올해부터 3000명 이상인 조합 141곳이 2표를 행사하는 '부가 의결권' 제도가 도입돼 전체 표수는 1252표였다.

강 당선자의 임기는 4년이다. 농협중앙회는 206만명 조합원을 가진 국내 최대 협동조합이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