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13:45 (토)
한은 “미 조기 금리인하에 신중...시장 변동성 확대될 수 있어”
한은 “미 조기 금리인하에 신중...시장 변동성 확대될 수 있어”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4.02.02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상황 점검회의 개최
금융·외환시장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

[이코노미21] 한국은행이 미국의 1월 기준금리 동결과 관련해 시장 변동성이 수시로 확대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1일 한은은 유상대 부총재 주재로 열린 시장상황 점검회의에서 “연준이 정책금리를 동결하면서 시장의 예상과 달리 3월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신호를 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FOMC 회의에서 연준은 정책금리를 현 5.25~5.50%로 동결했다. 한국과 미국의 금리차는 역대 최대인 2.0%포인트를 유지하게 됐다. 3월 금리 인하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미국 금융시장에서는 주가가 하락하고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유 부총재는 “이번 FOMC에서 연준은 향후 정책금리 조정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조기 금리 인하에 대해 상당히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며 “제롬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2%보다 높은 수준에서 고착될 위험을 언급하면서 금리 인하를 위해서는 물가가 목표 수준에 안착할 것이라는 더 강한 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준이 데이터에 기반한 정책 결정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향후 발표되는 주요 경제 지표에 따라 시장의 변동성이 수시로 확대될 가능성에 유의해 국내외 금융·외환시장 상황을 계속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코노미21]

한국은행. 사진=이코노미21
한국은행.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