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13:45 (토)
기업인이 내놓은 파격적 출산 복지...애 낳으면 1억, 셋 낳으면 집
기업인이 내놓은 파격적 출산 복지...애 낳으면 1억, 셋 낳으면 집
  • 원성연 기자
  • 승인 2024.02.0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이후 출산한 직원 70명에게
출산장려금 1억원씩 지급
‘출산장려금 기부 면세 제도’ 도입 제안

[이코노미21] 부영그룹이 파격적인 출산 복지 혜택을 내걸었다. 자녀를 출산한 직원에게 자녀 1인당 1억원을 지급한다. 또 자녀를 세명 출산하면 국민주택 규모의 영구임대주택을 제공한다.

5일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서울 중구 본사에서 열린 ‘2024년 시무식’에서 2021년 이후 출산한 직원 자녀 70명에게 출산장려금 1억원씩, 총 70억원을 지급했다.

이 회장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기업이 할 수 있는 노력들을 해나가겠다”면서 저출산의 배경인 자녀 양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과 일과 가정생활 병립의 어려움 등을 들며 직접적인 도움이 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파격적인 출산 장려제도 도입을 밝혔다. 1억원 지급과 함께 세명 이상 출산하면 주택 제공도 약속했다. 그는 셋째까지 출산한 임직원 가정에는 국가로부터 토지가 제공된다면 임차인의 조세부담이 없고 유지보수 책임이 없는 국민주택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밖에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출산장려금 기부 면세 제도’를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출산장려금을 면세 대상으로 지정해 기부자에게 소득공제를 해 주자는 것이다.

세계 1위 저출산 국가인 우리나라가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해서는 출산률을 높이는 파격적 정책이 필요하다. 이런 상황에서 기업과 기업인의 역할을 강조한 이 회장의 발언은 사회적으로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코노미21]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사진=부영그룹 제공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사진=부영그룹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