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3 12:51 (토)
삼성전자, 지난해 4분기 D램 점유율 45.7%로 1위
삼성전자, 지난해 4분기 D램 점유율 45.7%로 1위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4.02.28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3분기 이후 최대 점유율

[이코노미21]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D램 점유율이 45.7%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016년 3분기 48.2% 이후 최대치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D램 점유율은 45.7%로 1위로 집계됐다.

삼성전자 점유율은 전 분기(38.7%)보다 7%포인트 늘었다. 2위인 SK하이닉스 D램 점유율은 31.7%였으며, 3위 마이크론의 점유율은 19.1%로 각각 나타났다. 2위인 SK하이닉스와 격차는 지난해 3분기 4% 미만이었지만 4분기에는 10% 이상으로 벌어졌다.

삼성전자의 4분기 D램 시장 매출은 전 분기보다 21%, 전년동기대비 39% 증가하며 6분기 만에 처음으로 상승세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4분기 D램 평균 가격은 모바일 D램 가격 상승에 힘입어 전 분기보다 12% 올랐으며 출하량은 전분기대비 16% 증가했다. 특히 DDR5와 고대역폭메모리(HBM) 등 고부가 제품의 매출이 크게 늘며 매출 상승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HBM 시장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사실상 양분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올해 D램 매출이 지난해보다 더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HBM 생산을 위해 실리콘 관통 전극(TSV) 생산 능력을 업계 최고 수준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이코노미21]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전경.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전경. 사진=삼성전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