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0 17:08 (월)
한국 성인 금융태도 OECD 평균 밑돌아...저축보다 소비 더 선호
한국 성인 금융태도 OECD 평균 밑돌아...저축보다 소비 더 선호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4.03.07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한국 성인의 금융이해력 점수 67점
한국의 금융태도 점수 56점...OECD 평균 58점
금융지식, 금융행위는 OECD 국가 평균보다 높아

[이코노미21 이상훈] 우리나라 성인들의 금융이해 정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사에 참여한 39개국 가운데 8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저축보다는 소비를 더 선호하는 경향으로 인해 금융태도는 OECD 평균을 밑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3 OECD/INFE 금융이해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22년 우리나라 성인의 금융이해력 점수는 67점으로 조사됐다. 이는 조사 참여 39개국 평균 60점보다 높았으며 조사 참여 대상 국 가운데 8위로 집계됐다.

금융이해력이란 금융지식, 금융행위, 금융태도 등 금융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 정도를 의미한다. 이해력 점수는 OECD와 산하 기관인 국제금융교육기구(INFE) 기준에 따라 산출한다. 금융이해력은 총점 21점 만점이며 한국의 경우 OECD 총점 기준을 100점 만점으로 환산해 총점을 매긴다.

출처=한국은행
출처=한국은행

이번 조사는 지난 2022년 8월29일부터 11월30일까지 만 18~79세 성인 2400명을 대상으로 대면 조사가 이뤄졌다.

조사 결과 우리나라의 금융태도 점수는 56점으로 OECD 평균 58점보다 낮았다. 하지만 금융지식(76점), 금융행위(66점)는 OECD 국가 평균(각각 67점, 62점)보다 높았다.

금융태도 문항은 미래보다 현재를 중시하는지, 저축보다 소비를 선호하는지, 돈을 쓰기 위해 존재하는지를 묻는다. 점수가 낮을수록 미래를 위한 저축보다는 소비를 중시하는 경향이 있다고 해석한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