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3 15:30 (목)
과일값 급등 속 직수입 바나나·오렌지 최대 30% 할인 판매
과일값 급등 속 직수입 바나나·오렌지 최대 30% 할인 판매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4.03.21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21일부터 대형마트에서 할인

[이코노미21 임호균] 최근 과일값이 급등한 가운데 직수입 바나나와 오렌지를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정부가 20%를 할인해 공급하고 대형마트가 자체 할인을 더할 예정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작황이 좋지 않아 가격이 급등한 사과와 배 수요를 대체하기 위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를 통해 직수입한 바나나·오렌지 등 수입 과일을 3월21일부터 대형마트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오렌지 등 소비자 선호 수입과일을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에 최대 20%까지 할인 공급하고 대형마트는 자체 할인을 더해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3월 중 바나나 1400여톤, 오렌지 600여톤 등 2000여톤 이상을 시장에 공급한다. 또 직수입 품목을 대폭 확대한다는 방침에 따라 파인애플, 망고 등도 최대한 빠르게 도입해 3~4월 중 집중 공급할 예정이다.

박순연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정부는 국민 장바구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지난해와 같은 작황 부진이 반복되지 않도록 올해 사과·배 등 생육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코노미21]

김병환 기획재정부 차관이 1월26일 서울 서초구 양재 농협하나로마트를 방문해 사과, 배 등 성수품 물가 관리 점검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김병환 기획재정부 차관이 1월26일 서울 서초구 양재 농협하나로마트를 방문해 사과, 배 등 성수품 물가 관리 점검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