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3:10 (금)
"미국 노동시장 취약, 초 완화정책 타당"
"미국 노동시장 취약, 초 완화정책 타당"
  • 한상오 기자
  • 승인 2013.02.1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옐런 미 연준 부의장, 경기회복 위한 절박함 토로

미국의 노동시장이 여전히 취약하고 이 때문에 초 완화 정책기조는 타당하다는 의견이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고위급에서 나놨다.

▲ 재닛 옐런 미국 연준 부의장
재닛 옐런 미국 연준(연방준비제도) 부의장은 11일(현지시간) "지금의 상황과 완전 고용 간의 괴리, 그리고 현재 노동자가 처한 극심한 어려움은 경기 회복 촉진을 위한 연준 노력의 절박함을 잘 설명한다"고 강조했다.

벤 버냉키 연준 의장이 내년에 연임하지 않으면 후임자의 한 명으로 예상되는 옐런은 이날 미국 최대 단일 노조인 산별노조총연맹(AFL-CIO) 회동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옐런 부의장은 "연준이 (부양) 조처를 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 "성장과 고용을 확대하기 위해 (계속) 강력한 행동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너 그는 "이전에는 재정 조치가 경제 회생에 순풍이었으나 이제는 맞바람이 됐다"면서 계속 성장에 부담되고 있다고 말했다.

예런은 미국과 유럽의 급격한 재정 긴축이 성장을 저해하는 자멸적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장기 실업이 노동자 개인에게는 물론 성장 가능성을 잠식함으로써 경제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연준은 지난해 12월 추가 완화 조치로 실업률이 6.5%가 될 때까지 초 완화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옐런은 초 완화 기조 장기화로 말미암아 인플레 우려가 제기되는 것을 놓고 연준이 그때가 되면 구사할 수 있는 도구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