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15:43 (월)
무산위기 '용산개발' 회생되나
무산위기 '용산개발' 회생되나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2.2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관광개발, 코레일 4억증자ㆍ지분양도 요구 전격 수용

자금난으로 사실상 무산위기에 몰렸던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새국면을 맞게 됐다.

사업 시행을 맡고 있는 롯데관광개발이 시행사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PFV)의 자본금을 1조원에서 5조원으로 증액하자는 코레일의 요구를 모두 수용했기 때문이다.

롯데관광개발㈜는 코레일이 최근 제안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 시행사인 PFV의 자본금 4조 증자안을 수용하겠다고 28일 밝혔다.

또 코레일이 그간 롯데 측에 요청한 용산사업 자산관리회사(AMC) 용산역세권개발㈜ 지분 45.1% 양도도 받아들이기로 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시행사 드림허브PFV의 자산관리사인 용산역세권개발(주)의 1대 주주로 사실상 사업을 주도해왔다.

그동안 시행과 관리 주체가 달라 사업 주도권을 놓고 양사간 갈등이 발생, 사업이 난항을 겪어왔다.

코레일의 증자안이 성공하면 공기업인 코레일이 대주주 지위를 확보, 용산개발은 민간개발에서 공공개발로 바뀌게 된다.

코레일은 보유 중인 드림허브 지분이 25%에서 57%로 높아져 경영권을 확보하게 되고 삼성물산도 지분이 6.4%에서 29.2%로 높아져 2대 주주로 올라선다. 하지만 롯데관광개발은 보유 지분이 15.1%에서 3%로 낮아져 사실상 경영에서 물러나게 된다.

롯데관광개발은 먼저 미납 토지대금 2조6000억원을 출자전환하겠다는 코레일의 제안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이에 필요한 법적·행정적 절차를 진행하는 데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코레일의 제안을 모두 받아들이기로 결정한 만큼 코레일도 긴급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랜드마크빌딩 2차 계약금 4161억원을 조속히 납부해 용산사업을 정상화시켜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박해춘 용산역세권개발 회장은 "사업정상화를 위해 코레일이 결단을 내리고 이를 롯데관광개발이 수용한 것을 적극 환영한다"며 "앞으로 코레일이 앞장서 용산사업을 이끌어 반드시 성공시켜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용산국제업무지구 조감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