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7 17:39 (수)
'용산개발' 5조원 증자 합의
'용산개발' 5조원 증자 합의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2.2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자사들 이사회 열어 변경안 만장일치로 통과

용산국제업무지구개발 사업 출자사들이 자본금을 5조원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사업 시행사인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PFV)는 28일 이사회를 열어 자본금을 현재 1조원에서 5조원으로 늘리는 사업협약서 변경안을 통과시켰다.

이날 이사회에는 10명의 이사들 중 코레일 세 명, 롯데관광개발 두 명, 삼성물산, 푸르덴셜 등 일곱 명이 참석해 증자안에 찬성했다. 나머지 KB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삼성SDS 측 이사들은 불참했다.

이사들은 ▲코레일 토지매각 미수금 5조3000억원 중 2조6000억원 자본금에 출자 ▲4161억원의 랜드마크빌딩 2차 계약금 지급 ▲민간출자사들의 1조5000억원 출자 등에 동의했다. 이날 합의안은 다음 달 이사회와 주주총회 특별결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